송인선 권사의 말씀일기-아직은 희미하지만 (레위기17장)

게시판 말씀일기 광장 송인선 권사의 말씀일기-아직은 희미하지만 (레위기17장)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472
    송 인선
    참가자

    지난 4월에 레위기16장까지 묵상하면서 현실감 없는 단어들과 내용들이 많이 지루했다
    숙제하듯 보냈던 4월이 끝나던 마지막 날의 홀가분함이란…
    그런데 10월에 레위기 끝까지 가보자하시는 집요하신 나의 하나님은
    말씀일기 공개 까지 시키신다.

    2016년에는 이 레위기를 새롭게 이해하고
    다음 통독 때에는 레위기를 제끼고 넘어가지도 말고 설레임으로 맞으라 하시나보다

    레위기 마지막 27:34에
    여호와께서 시내산에서 백성들을 위해 모세에게 주신 명령들이다. 라고기록되있다

    나를 구원해 주신 하나님께서 가나안성으로 들어가기까지
    광야에서의 생활을 하나님 백성으로 거룩하게 살아야 할 규례와
    하나님만 바라보고 하나님 중심의 삶을 살아내라고
    아주 디테일하게 또 강력한 어조로 명령하신다

    그 시대에 백성을 위해 주셨다는 이 말씀들이
    현대를 살고 있는 나에게 어떤 의미가 있는 걸까

    그런데 여전히 이 규례와 지침운 내 삶에 연결하기가 쉽지 않다
    내 머리로 이해되는 것을 넘어서야만 할 것 같다
    하나님께서 왜 이러시는지, 하나님의 그 마음을 보고 싶다

    17장에서
    하나님께 드리는 제사는 오직 하나님께서 정하신 곳에서만 드리고
    그 피를 먹지 말라고 말씀하신다

    하나님께서 정하신 곳 성막 앞에서 드리는 제사를 원하시는 하나님은
    나의 모든 삶이 하나님 앞에서 드려져야 한다고 명령하신다
    그런데 아직도 하나님이 보이지 않는 사각지대가 많이 있는 내 삶을 어찌해야하나…

    시내산에서 모세에게 “생명이 피에 있어 피가 죄를 속죄한다” 고 말씀하신 하나님은
    오랜 후에 실제로 자기의 아들을 이 땅에 보내셔서
    골고다 십자가에서 흘린 그 피로 인간의 생명의 값을 치루시게 하셨다
    그리고 또 오랜 후에 이 땅에 나를 보내시어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에서 흘리신 보혈로 죄 용서함을 받고
    구원받은 백성으로 영원한 생명을 누리게 하셨다

    시간과 공간을 초월한 하나님의 세계에 내가 속해있다는 사실이 놀랍고 감사하다
    정말 그 무엇으로도 갚을 수 없는 은혜를 누리는 내 삶이다

    주님,
    아직은 희미하지만
    레위기에서 나의 삶에 다가오고자 하시는 하나님의 사랑을 보았습니다

    이 레위기를 마칠 때 쯤은
    “나에게 다가오고자하는 너의 사랑과 열정을 나도 보았노라” 하시는
    하나님의 음성을 기대합니다

    • 이 게시글은 손 교훈에 의해 5 years, 3 months 전에 수정됐습니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